사이트 내 전체검색
검색
봄비가 꽃들의 개화를 재촉하는듯 합니다.

지척의 뒷산에는 있었는지도 모르고 겨우내 산을 다녔었는데 잠시사이에 진달래가 수류탄 터지듯 불쑥 불쑥 해맑게 맞이 해주고 있는 계절입니다.

이런 봄날 윤하의 감미로운 *우산*을 들으면서 뜨거운 아메리카노와 함께 #와인플레이 그 자리에 앉았습니다.

생각에 잠기는 것은 참 행복의 시작입니다.
지나간 시간을 추억을 생각하기도 하고 때로는 앞으로의 시간과 추억을 유추하기도 하면서 오롯이 나만의 시간을 가지는 것은 어찌보면 코로나19가 준 선물같기도 하다.

그저 힘들고 어렵고 막연해 하기보다 감사하고 또 기대하면서 맞이하는 다짐의 보석같은 시간으로 만들수 있는 그런 여유와 한템포 느림의 미학 일 수도 있습니다.

그저 앞만보고 현안을 풀려고 뛰어 왔지만 오늘은
나만의 휴일인듯 합니다. 때마침 골프약속도 없고 때마침 경조사도 없는 한적한 주일입니다. 영상으로 체크하고 지금부터는 온전히 내시간 입니다.

바쁘다고 읽다가 접어둔 책을 펼치고 어제 받아온
잔치떡과 따뜻한 커피한잔의 여유 ~~어느듯 다 비워졌다

그렇다면 ?
연분홍 빛의 로제 와인으로 시작을해볼까 ?

조지아(구르지아) 샤페라비 로제와인은 그 향과 정성스럽고 유니끄한 맛이 아주 일품입니다.
입안에서 퍼지는 그 맛 !
로제와인은 포도의 껍질과 과육을 같이넣고 발효시킨뒤 색이나오면 껍질을 제거후 과즙으로 와인을 만듭니다. 그래서 정성은 두배로 들어가는 와인입니다. 껍질을 제거하여 압측한것은 포도 쥬스입니다. 그 쥬스의 당도가 효모에 의하여 알콜로 바뀌는 것이 곧 와인이랍니다.

만드는 과정을 보면 아 ~~이래서 8000년 전에도 ^^
와인을 만들때는 물이 1%로도 들어가지 않는 유일한
순수의 술이 곧 와인인 것입니다.

오늘 이 순간은 두번다시 오지않는 소중한 찰나이니
맘껏 즐겨봐야 겠습니다.

역시 로제의 향은 기분에 따라서 달라지네요
봄의 향연과 너무도 잘 어울립니다.
신선한 과일의 맛이 남아 있는것은 로제는 숙성시키지 않아서 시원하게 마시면 더 좋은 이유이기도 합니다. 중략 ~~~

공자의 마지막 공부 ᆢ운명을 넘어 선다는 것 김승호
간위산(艮爲山)ᆢ변치 않아야 할 것을 굳건히 지켜라
사람은 쉽게 변합니다.
그냥 산같이 변치않는 존재를
뜻하는 간위산 즉 의리를 말한다.
나는 신의를 지키기 위하여 열심히 뛰고 노력합니다
쉬운듯 하지만 그리 쉽지가 않습니다.
세상은 늘 변하지만, 변하지 않는 것이 있다.
그것은 부모의 마음인듯 합니다.

오늘 공부 끝 ᆢ지금 부터는 쉼 그 자체의 시간에
뭏히렵니다.

와인뱅크 / 와인플레이 대표 김우배

YouTube에서 '윤하 (Younha) - 우산 (Umbrella) MV' 보기
슬기

2021년 3월 28일 오후 9:54

한 번 가보고 싶네요.

길고긴 터널같은 나날들도
봄의 기운에 밀려날 것을 믿으며
새날을 늘 기다리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건강하시지요 !
산에 오르니 이제는 제법 싹돋을 준비를 하는
에너지가
가득가득해 지는것이 느껴집니다.

남쪽에는 홍매화가 활짝피었겠지요.
동백도 그러면 벗꽃 몽우리들이 움직일듯 합니다. 그리고는 개나리들의 샛노랑으로 반기는
그런 봄날이 풋풋하게
가슴속으로 옮겨 오는듯 합니다.

늘 응원합니다
늘 건강하십시요

봄은 설레임이고 봄을 사랑하는
수줍은 나이가 되었지만
그래도 인향만리를 생각하는
순수소년을 좋아하는 와인쟁이 랍니다.

꼭 축복의 주인공 되세요

#와인플레이
#와인뱅크

김우배 뱅장의 봄을 맞이하는 마음

~~~~~~~~~~~~~~~~~~~~~~~^~~

#도종환 님의 詩
#홍매화

눈 내리고 내려 쌓여 소백산 자락 덮어도
매화 한 송이 그 속에서 핀다

나뭇가지 얼고 또 얼어
외로움으로 반질반질해져도
꽃봉오리 솟는다

어 ! 하랴 덮어버릴 수 없는
꽃 같은 그대 그리움

그대 만날 수 있는 날 아득히 멀고
폭설은 퍼붓는데

숨길 수 없는 숨길 수 없는
가슴속 홍매화 한 송이

#도종환시집 : 사람의 마을에 ~

가슴속의 홍매화는 어떤 느낌일까요
그는 하얀 눈속에서 피어나는 홍매화의 수줍음을
가슴속에서 일어나는 보고싶음 그리움의 표현을
홍매화에 의지하여 쨘하게 던졌다 ~~

아무리 많이 온 눈도 홍매화를 덮을수 없듯이
그리움이란 그런것인가 보다.

나는 와인쟁이 이니까 아무리 그리워도 달래줄
친구같은 와인들이 있고 또 그 친구를 찾는 많은
친구들의 이야기를 들을수 있어서 다행이고
또 이루고 싶은 꿈이 눈앞에서 바쁨으로 재촉하고 있기에 어쩌면 도종환님 보다 복이 많은 사람이구나 ! ♡♡♡

#와인플레이
#wine
#갤러리
#브런치
#분당판교맛집
#스테이크
3년전 이맘때 아르헨티나 에놀과 함께
생각이 많은 안데스 ~~
조지아 와인 ! 어떤맛일까 ? 한마디로 유니크하다는 표현
산속에 짙은 그린이 봄의 시작이다
와인뱅크의 모습
#새로운길 을 만들었습니다.
#와인플레이 를 만들어 가고있습니다.
길이 힘이고 경제력 땀의 결과이다.
그리고 도전이었고 창조였고 끈기의 결실입니다.

와인은 학문이 아니라 경험이고 차이와 배려이고
그리고 *정성스러운 마음으로 먼저 행하는* 행복으로 가는 길의 매개체라고 생각을 합니다.
길이란 ? 여러사람이 한번 두번 여러번이 만든 경험의 결과이듯이 생각만으로 절대 만들어 지지
않는 땀의 결실이고 그 첫번째의 땀 = 길 모여서
익숙해진 길이 되었고, 그 길또한 처음에는 발자국
이 시작되어 지금의 신작로가 되었다. (新作路 = 새로만든 길)

#와인플레 주변에는 큰 길이 여러곳이 있습니다.

익숙하지 않기에 이면도로이고 생소하고
이런곳에 누가 와인플레이를 ?
이런곳이 와인이 어울릴까 ?
갤러리가 될까 ?
누가 오지 ?
그러나 그리 낮설지 않은 곳이고 한번 찾으신분들의
80%는 다시한번 오시게 되는 편안하고 아늑한 공간
으로 오신분들이 시간이라는 최고의 인테리어로 만들어진 새로움의 장소가 되었습니다.

저는 와인플레이 플렛폼을 만들었지만 그속을 채우시고 완성해가는 것은 와인을 사랑하고
그림을 사랑하고 음악을 사랑하는 분들이 만드신
그들의 공간입니다.

와인플레이에는 음악이 특별합니다. 중간중간 알수없는 이야기가 독일어로 흘러나오고 때로는 째즈도 때로는 클레식이 때로는 #미스트롯 시즌2가
흘러나오곤 합니다.

3년이라는 세월속에 많은 분들이 만들어 놓은곳
꼭 한번 그곳에 가서 와인을 즐기고 싶고 또 내가 좋아하는 분과 그곳에서 애기를 나누는 축억을
간직하고 싶은곳으로 자리잡았습니다.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공간 그곳이 와인플레이 입니다. 익숙해져 가는 나만의 공간이 되어가고
있는 살아있는 곳이고 네이버 블로그에선 분당.판교의 숨어있는 작은 맛집이 되었습니다.

와인플레이를 찾으시는 길은
판교 IC에서 3.6km, 정자역에서 걸어서 13분
경부고속도로 #서울요금소 에서 100m,
#네이버 본사에서 600m
#두산중공업 신 사옥에서 300m
분당 정자동과 연결하는 토끼굴의 길이 있답니다.

그 토끼굴에는 은은하게 음악이 흘러나오는 길이고.
처음에는 음악이 없었고 어두웠고 암울했지만
지금은 다른길이 된 새로운 길이 되었고 멀지 않아서 벽에는 아름다운 벽화나 액자가 걸려질것입니다.
그 액자에는 좋은 그림,좋은 시, 좋은 사진이 걸려질것입니다. 누군가의 노력에 의하여 만들어 질것입니다.
아주 재미있게 아주 행복하게 만들어 질것입니다.

그리고 #태봉산 에서 내려오는 작은 개울옆에도
새로운 난간을 만들어 보행자 길도 만들어 졌지요.

누군가의 노력에 의하여 ~ 새로운 길을 만들어 놓으면 이용하시는 모두가 행복해 진답니다. 그러나
그 길을 자기가 했다고들 공치사 하기보다는 아~
누가 노력하고 제안하여 만들어 졌구나 라고 알아주면 정말 뿌듯하고 가슴속 미소지을수 있어서 좋겠는데 그저 이용할 뿐 잊혀지지요 ♡♡♡허허참

오늘은 이렇게 또 하나 만들어진 와플길을 보면서
와인플레이 주변에 예전과 다른 3개의 길을 보면서
이야기 했답니다.(매일 산속에서 헤메는 길이아닌)

여러분도 주변에 있는 길에 새로움의 길을 만들어
가시는 인생의 행복한 길의 감독이 되시길 소망합니다. 경칩이 지났으니 기지개펴고 새로운
길을 정성스럽게 행해 보입시다용.

와인플레이/와인뱅크 은행장 김우배 씀
술의 종류중 물이 1%도 들어가지 않는 술 wine
술중에서 목적이 다른 술 wine
술중에서 이야기가 가장많이 담겨있는 술 wine
술속에 건강과 사랑이 가득하다는 술 wine
수많은 수식어가 있기에 많은 사람들은 와인을 공부하고
알아야 한다고 학문처럼 접근하는 文化를 바꾸고 싶은
와인플레이의 생각입니다.

와인을 WINE 또는 VINO 또는 VIN 이라고 한다.
그 와인은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일반 술들은 술을마시기 위하여 안주를 준비한다.

그러나 와인은 준비한 음식을 맛있게 먹기위하여
준비된 자리에 어울리는 와인을 준비하고 준비된
이야기로 시작을 하는 술인듯 합니다.
수천년 9000년동안 매력을 품고 있는 술 그래서
그 산업의 매력에 빠져서 행복하게 준비하고 생각합니다.

새로 오더한 탈라카스토 블렉입니다.
봄이 오는 소식은 곳곳에서 요란하게 들려옵니다.
봄이 오는 소식과 함께 2020년 신선한 생활와인인
탈라카스토(TALACASTO)는 배를타고 건너오고 있다고 소식이 전해옵니다.

이 와인은 2020년 10월에 SOLD OUT된 품목으로
새로운 와인을 기다렸는데 봄소식과 함께 전해져 옵니다.

이 와인의 맛을 표현한다면 ! 맛있다 그리고 상큼하다
바디감이 가볍고 깊은 탄닌을 품은 와인이 아니지만
이와인은 1°가 낮고 상큼한 와인이다.
혹자는 드리이한 와인인데 바디감이 가벼우니까
스위트 하다고들 하신다. 사실은 드라이한 와인인데
향은 너무도 좋다. 특히 시작과 끝에는 최고인듯 한
그 와인입니다.

그리고 이 와인은 예약판매를 4월부터 진행하게될
와인입니다.

자기소개

와인은 학문이 아닙니다.와인플레이 생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