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검색
떼르 드 픽세그 2009
과실향이 많은편보다, 오크향, 가죽향과 같은 느낌이 강하게 듦.
풀잎 태우듯 강한 향과 함께 머금으면 산미가 느껴지고 여운을 주지 않은채 금방 잔향이 사라짐
성 : 높은 도수 답게 강하고 진한 알콜?? 향이 느껴짐. 생전 처음먹어보는 맛과 향이라 인터넷 찾아보니 이게 가죽향? 담배태우는 향이라는것 같음. 혀안쪽에는 많이 부드럽게 느껴짐. 끝맛까지 짜릿하지만 정말 뒤끝이 깔끔하게 사라진다.
3.5/5점
쭈 : 이때까지 마신 와인중 과실향이 제일 덜 한듯. 가죽 오크 블랙체리 향. 아직 온도가 낮아서 그런가 좀 두고 마셔야할듯
제일 메인으로 느껴지는 이 맛을 뭐라해야할지 모르겠는데... 바스락 거리는 낙엽같은 느낌?? 두 번째 잔부터는 부드러운 바닐라 느낌 난다. 가죽 낙엽으로 시작해서 부드럽게 넘어가면 깔끔하게 끝난다. 정규분포에서 왼쪽으로 치우친 느낌??? 마지막까지 깔끔하게 끝나는게 딱 내 스타일이다. 질척거리는건 싫음. 목으로 부드럽게 넘어가는데 입안에서 깔끔하게 끝나서 계속 마시고싶어진다. 뭔가 눈까지 올라오는건 알콜인가? 알콜이 좀 높은 편. 맛있네.
시간 지나서 다시 마셔보니 부드럽고 부드럽다. 알콜향은 여전히 쎄다. 밸런싱은 좋은듯. 잔여물이 남아있어 디켄딩 하면 좋을듯 3.7/5
와인 ! 뱅크 ! 플레이 ! 멋진 결실을 만들자 ~
모임장에서 와인이 있다면 품위가 달라진다
그리고 와인은 음식의 맛을 제대로 느끼게 해주는
중요한 보물이다. 오늘도 멋진 시작 화이팅 입니다
www.wineplay.co.kr